Silent Letter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流星雨
생각 | 2001. 11. 19. 00:00
집에 들어오다 유성들이 떨어지는 것을 보았다.

비 우(雨)자를 쓸 만큼 많이 떨어지는 건 아니지만 괜시리 마음 설레는 것은 어찌할 수 없다.

떨어지는 것을 보다보니 쓸데없이 회한이 담긴 여러 추억들이 떠올랐다.

어릴 제 보던 하늘은 별의 바다였다. 검푸른 밤하늘에 빛나던 수백의 별들에 가슴 뛰었다. 겨울이면 찾아오던 친척 형제들과 밤하늘을 쳐다보며 즐거워했다. 자정이 넘은 시간에도 어둡고 한적한 밤길을 별을 보고 다함께 걸으며 거리를 전세낸 듯 웃고 떠들었다. 높은 동산에 올라 내려다보며 불빛 넘치는 주택가와는 거리를 둔 그 곳에서 밤하늘의 별들과 일체감을 느끼며 하늘을 쳐다보았다.

즐거운 기억이든 슬픈 기억이든 이제는 생각해보면 그저 가슴시린 기억일 뿐이다. 그 추억들을 겪었던 때의 느낌이 그대로 전해지기엔 내겐 너무 많은 시간이 흘렀나보다.

즐거운 느낌은 아니지만 그게 무슨 상관이랴. 흔한 경험이 아니기 때문에 옛 기억들이 떠오르는 것인데.

나이가 어릴 적에 이런 특별한 일들에 마음 설렌듯이, 나이가 들어 특별한 일에 대처하는 또다른 마음가짐이 있는 듯 하다.

슬픈 일인지도 모르겠지만, 기분나쁜 일도 아닌 듯 하다.

 
 
 
트랙백0 | 댓글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169][170][171][172][173][174][175][176][177][178]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괜찮아요.
  당신은 참을 수 있는 사람이죠?」
- Gloria In Excelsis Deo
- BGM플레이어를 넣었습니다
- E-mail Nametag 등록
- 배경 교체

분류 전체.. (178)
공지 (3)
생각 (38)
지식 (18)
감상 (25)
한담 (33)
맥스무비블.. (32)
금언 (27)
관심 (1)
Fate/stay night 樂園幻想物語組曲 타이나카 사치 환영의 여름 Quiz qtopia Sound Horizon 테스트 캐릭터 タイナカ サチ Progressive rock 크리스마스 Roman 데스노트 Elysion 월희 midterm 서른 즈음에 인생이야기 classical music 큐토피아 music Tainaka Sachi Melty Blood 낙화 뮤즈 Pico Magic PV 멜티 블러드 학전
+ 아웃라이어 - 우리가 믿는⋯
+ マクロスF (Macross Front⋯
+ [CCV] 아기 달래는 강아지
+ [CCV]창부 다음으로 가장⋯
+ 마루 밑 아리에티
+ 대부
+ 동쪽의 에덴 극장판 1: Th⋯
+ 아저씨
+ 혈의 누
+ 추격자
+ 글이군요
+2019 - 2001년
+ 잘 생각해보면 중복감산된 시간⋯
+2009 - Pax
+ 단순히 경찰로부터 도망가기 위⋯
+2009 - 아..
+ 스포일링입니다만, J―B 5th는⋯
+2009 - Pax
+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이군요 ^_^
+2009 - Pax
+ Eyes on me (Final Fant..
+박씨네
+ Which OS Are You?
+Obsessive Compulsive D..
+ 밴드 오브 브라더스에..
+OVER REVOLUTION :: Web..
+ [트랙백]가치관테스트 -..
+www.WeirdTopics.com -..
+ Total : 218,381
+ Today : 5
+ Yesterday : 15
태터툴즈 배너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Pax’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com / Designed by plyfly.net